[건강한 가족] 근감소증 남성 노인, 사망 또는 입원 확률 5.2배 높아

나이가 들면서 자연적으로 근육이 줄고 근력이 떨어지는 근감소증이 노년기 건강 악화의 지표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이은주 교수, 장일영 전임의, KAIST 정희원 박사 연구팀은 강원도 평창군 보건의료원과 함께 2014년 10월부터 2017년 8월까지 평창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1343명(남자 602명, 여자 741명)의 근육량·근력과 건강 상태를 추적 관찰했다. 이 기간 동안 29명이 사망했고, 89명은 건강이 악화돼 요양병원에 입원했다.

[출처: 중앙일보] [건강한 가족] 근감소증 남성 노인, 사망 또는 입원 확률 5.2배 높아